후원하기

사업소개

스토리

아동후원 바로하기

말기암 할머니를 돌보는 한솔이의 무거운 어깨. 백혈병을 이겨내고 있는 13살 한솔이와 유일한 가족인 말기암 할머니. 한솔이는 오늘도 아픈 몸으로 할머니를 챙깁니다.

위기의 아이들을 돕는 정기후원

엄마 아빠 없이 혼자 백혈병과 싸운 아이

잦은 코피가 비염 때문인 줄 알았습니다. 그러나 한솔이에게 내려진 병명은 백혈병. 빚에 쫓겨 떠난 아빠와 먼저 하늘나라로 간 엄마. 어린 한솔이는 그렇게 엄마 아빠 없이 백혈병과 싸웠습니다.

애를 살려야 하니께..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박스를 주웠지.

할머니는 홀로 한솔이의 병원비와 생계비를 감당하려 새벽부터 일어나 리어카를 끌지만 손에 쥐는 것은 오천원 짜리 한 장. 박스를 줍느라 자기 몸을 돌보지 못했던 할머니 마저 지난해 11월 췌장암 말기 판정을 받았습니다.

할머니 몸 곳곳에 퍼져버린 암세포.

밤이면 뼈가 부서지는 듯한 통증이 찾아옵니다. 맘 편히 치료받아도 모자라지만 할머니는 병원비 생각에 막막합니다.

나는 괜찮아요. 하지만 할머니는 꼭 나아야 해요.

한솔이 역시 백혈병 완치 판정을 받지 못했지만 할머니의 보호자 역할까지 해야합니다. 하지만 한솔이에게 가장 두려운 것은 할머니와의 이별. 다시 세상에 혼자 남는 것이 백혈병보다 더 무섭습니다.

한솔이네는 할머니 병원비와 주거환경 개선비 지원이 시급합니다. 13살 한솔이의 짐을 함께 들어주세요.

한솔이 가정을 돕는 일시후

위기의 아이들을 돕는 정기후원 바로가기.

캠페인을 통해 모인 후원금은 한솔이 가정의 의료비 및 생계비로 우선 지원됩니다. 이후 모인 후원금은 한솔이와 같은 위기에 처한 가정의 의료비, 생계비, 주거 생활개선 등에 사용됩니다. 월드비전은 아동과 보호자의 동의하에 촬영하며, 촬영간 어떤 행동이나 연출을 강요하지 않습니다.

후원을 통해 바뀌게 될 한솔이의 내일

위기에 처한 아동과 가정을 돕는 월드비전.

긴급생계비, 의료비, 긴급주거비

보내주시는 정기후원금은 질병, 실직, 사고, 퇴거조치, 재해 등으로 긴급지원이 필요한 전국 3,400여 아동과 가정을 위해 월드비전의 전국 108곳 아동센터 관리로 집행됩니다.

후원자님들이 직접 만든 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