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소개

  • 국제개발사업
    1. 지역개발사업
    2. 분야별특별사업
    3. 국제빈곤퇴치기여금
  • 국제구호사업
    1. 재난대응사업
    2. 식량위기대응사업
    3. 취약지역 및 국가지원사업
  • 국내사업
    1. 사랑의도시락사업
    2. 꽃때말교육사업
    3. 위기아동지원사업
    4. 꿈꾸는아이들지원사업
    5. 아동권리사업
    6. 사례관리
  • 북한사업
    1. 농업사업
    2. 일반구호사업
    3. 농업교육사업
    4. 꽃피는마을사업
  • 옹호사업
    1. 세계시민교육
    2. 캠폐인/정책활동
  • 사업장 안내

재난대응사업 - 전세계 각지의 재난에 대응하는 것으로  재난경감, 긴급구호, 재건복구의 3대 사업으로 이뤄집니다.

  • 사업안내
  • 사업보고
가장 빠르게, 가장 필요한 곳에, 마지막까지

  • 카테고리Ⅲ 선포 동아프리카 기근 긴급구호 - 에티오피아 (2017년 5월 4일 기준)
  • 2017-05-24

카테고리Ⅲ 선포
동아프리카 기근 긴급구호 - 에티오피아(2017년 5월 4일 기준)

현재 상황

물을 받기 위해서 길게 줄을 서고 있는 주민들 (출처: 월드비전)

▲물을 받기 위해서 길게 줄을 서고 있는 주민들 (출처: 월드비전)

현재 동아프리카에는 2,500만 명의 사람들이 기근으로 고통을 받고 있으며, 수만 명의 아이들이 굶주림으로 죽음에 이를 수 있는 상황에 처해있습니다. 그 동안 종종 가뭄이 발생하곤 했지만, 올해 들어 유독 심각한 가뭄 피해 그리고 이와 함께 정치적 불안, 분쟁 상황이 피해를 악화시키며 주민과 아이들의 삶을 무너뜨리고 있습니다.

이에 월드비전은 기근 피해가 가장 심각한 4개 국가 – 남수단, 소말리아, 에티오피아, 케냐 – 를 중심으로 긴급구호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에티오피아의 경우, 약 770만 명에 이르는 주민들이 굶주리고 있고, 910만명이 식수지원이 필요하며, 270만명에 이르는 5세 미만 아동, 임산부와 수유모가 영양실조를 앓고 있습니다.

에티오피아 식량 위기

식량 지원이 필요한 주민 770만 명, 식수 지원이 필요한 주민 910만 명 , 의료 지원이 필요한 주민 437만명, 영양실조 환자 270만 명, 영양실조 환자 270만 명

- 작년에 이은 강우량 부족으로 올해 농작물 수확 지연 및 농지 축소로 인한 식량안보 위협
- 지속된 가뭄으로 긴급 식량지원이 필요한 주민이 기존 560만명에서 770만명으로 증가
- 남부 에티오피아 지역, 가을 멸강충 감염으로 1만 헥타르 농작물 피해 극심
- 소말리(Somali) 지역에 급성설사/콜레라 환자 9,600명 발생, 아동 특히 취약
- 식량 부족 / 식수 및 강우량 부족 / 가축 손실 / 해충 피해 / 콜레라 확산 / 실향민 증가

베나 츠메이 지역 이야기 

땅을 파서 나온 물을 가축들에게 주고 있는 에티오피아 주민(출처: 월드비전)

▲ 땅을 파서 나온 물을 가축들에게 주고 있는 에티오피아 주민(출처: 월드비전)

에티오피아의 수도 아디스아바바에서 남서쪽으로 750km 떨어진 베나 츠메이 지역은 남부국가민족주(州)의 남부 오모지역 소재 목초지입니다. 이 지역에는 46만여 마리의 가축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 중에서 60퍼센트의 가축이 사료와 물 부족으로 심각한 피해를 입었습니다. 2월에만 수천 마리의 소가 죽었습니다.

로로 구로(Roro Gulo)씨는 베나 츠메이 지역의 실레 마을에 살고 있습니다. 본래 12마리의 소를 키우고 있었지만, 현재는 4마리밖에 남지 않았다고 합니다. “저는 한 달 만에 5마리의 소와 3마리의 송아지를 잃었습니다. 남은 몇 마리의 소들도 별반 다르지 않아요. 결국 머잖아 다 죽게 될 거에요.”

이런 심각한 상황 가운데 사람들은 자신의 가축을 살리기 위해 먼 곳까지 가축들을 몰아 물과 목초지를 찾아 나섭니다. 콕사 우도(Qoxa Udo)씨가 말했습니다. “문제가 심각합니다. 예전엔 주변의 연못이나 시냇가에서 가축들에게 물을 줄 수 있었지만, 이제는 며칠씩 이동해야만 합니다. 젖은 땅을 찾아 물을 파내고 있지만 이 또한 곧 말라버릴 것입니다. 지금 당장 해결책이 마련되지 않는다면 우리는 살 수가 없습니다.”

이미 수많은 가축들이 죽어 마을에는 동물의 사체가 널려 있습니다. “지난달에만 8,900마리의 가축이 죽은 것을 파악했습니다. 이 상황이 지속된다면 가축은 한 마리도 살아남지 못할 것입니다.” 에티오피아 재난예방 및 조기경보 담당자 테스파예 타예(Tesfaye Taye)씨는 경고합니다. 가축은 에티오피아 국민의 생계를 책임지는 주요 수단으로써 가축의 죽음은 결국 생계의 위기로 이어지게 됩니다.

월드비전의 대응

분야 사업 내용
식량안보 생계지원 가축용 여물 및 식수, 농업용 씨앗과 농기구 지원 등 생계 지원 및 긴급 식량 지원
식수위생 우물 시추, 물 탱크 운송, 화장실 건설, 식수 시설 건축, 정수 장비 지원 및 위생교육 시행
보건영양 콜레라 발병 지역 의약품 지원, 위생용품 지원, 주민 대상 콜레라 예방 교육 실시
안정화 센터, 외래환자 치료센터 지원 및 직원 대상 영양실조, 유아 아동 급식 관련 교육 실시
교육 아동보호 학교 급식프로그램 제공, 학습용품 지원으로 아동 교육 및 심리사회적 안정, 보호 지원

한국 월드비전의 대응

월드비전은 최고재난대응단계 ‘카테고리3’를 선포하고 전 세계 월드비전 파트너들의 참여를 요청하고 있으며, 한국 월드비전 역시 현장 사무소와 긴밀한 연락을 통해 피해 상황을 주시하고 있으며, 긴급구호 지원방안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홈페이지를 통해 동아프리카 기근 피해 상황과 대응현황을 실시간으로 전달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더 나은 내일을 희망하며 살아가던 이들의 마음마저 말라버리지 않도록, 후원자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립니다.

긴급구호 일시후원

긴급구호 정기후원

* 긴급구호 정기후원금은 전 세계 각지의 시급한 재난 지역의 대응 사업에 쓰입니다.


월드비전 긴급구호 활동 경험 38년 - 월드비전은 피해가 가장 심각한 지역을 먼저 찾아가며, 재난상황에 가장 취약한 아동과 가족을 우선순위에 두고 긴급구호활동을 실시합니다.



  • 목록